전시

지난전시

지난전시 한평갤러리 이달의 작가 – 11월, 《푸른밤》

기간

2023-11-01 ~ 2023-11-30

장소

한평갤러리

참여작가

서안나

 

 

 

중랑구 청년작가 발굴 지원 프로젝트2023 중랑아트센터 한평갤러리 ‘이달의 작가’ 전시

 

2023 중랑아트센터 한평갤러리 '이달의 작가'는 중랑구 청년문화 활성화를 목표로,

중랑구 내 청년 예술가들의 창작 여건을 마련하고 지원하고자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20232월을 시작으로, 20241월까지 앞으로 매달 1팀씩,

12팀의 청년들의 작품들을  중랑아트센터 한평갤러리를 통해 선보일 예정입니다.

반짝이는 청년들의 빛나는 작품들을 기대해주시길 바랍니다.

 

한평갤러리 이달의 작가  11서안나

 

<작가 노트>

 

11월의 작가 '서안나'는 산책길에서 만난 고양이나 반려견을 통해 영감을 받은 작업들을 이어가고 있다.

 

<푸른밤>의 두 작품은 모두 연속적인 이야기 속에 담겨있다.

이 모든 건 밖에서 불편한 다리로 살아가고 있는 고양이 '삼색이'

자신만의 다정한 숲을 찾길 바라는 바램과 상상에서 시작된 이야기.

 

「   소리 없는 밤의 움직임들을 관찰한다. 가깝지도 멀지도 않은 사이를 두고

      그 경계하는 눈빛들을 바라보며 실재하지 않는 그들만의 숲을 상상한다.

      그 눈빛들은 순식간에 호기심과 반가움으로 허물어지며 내게 그들의 숲을 허락한다.

      부드러운 풀의 감촉, 젖은 흙의 냄새, 깊고 푸른색으로 물든 숲은 평화롭고 고요하며

      천진하다나는 그 다정했던 숲의 시간들을 기억한다.                                                   

 

어쩌다 새벽 늦은 시간 다른 친구들과 힘차게 뛰어가는 삼색이를 보게 된 작가

'만약 부드러운 풀과젖은 흙의 냄새가 가득한 깊고 푸른색으로 물든 다정하고

천진한 삼색이만의 숲이 있다면, 그렇다면 그건 모두가 잠든 그 푸른 밤의 시간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하고 상념에 잠겨 본다.

 

 

Artist 서안나 : sanna896@gmail.com

 

 

 

 

<작품 소개>

 

 

 

<제가 낯을 가려서요>, 2022, acrylic on canvas, 53 x 45.5 cm


 

 

 

 






<빼꼼>, 2022, acrylic on canvas, 45.5 x 53 cm